코로나 백신 기대감 높은 ‘SK바이오사이언스’…SK바이오팜 이어 상장 추진

경북 안동에 위치한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공장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SK그룹의 백신개발 전문기업 SK바이오사이언스가 증권 시장 상장을 추진한다. 같은 그룹사 SK바이오팜이 흥행에 큰 성공을 거두었고 최근 빌 게이츠가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에 기대감을 나타내면서 SK바이오사이언스에도 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21년 내 기업공개(IPO) 추진을 위해 NH투자증권을 대표주관사로, 한국투자증권을 공동주관사로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투자재원 확보를 통한 사업확장과 추가성장 가속화를 위해 IPO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18년 7월 SK케미칼에서 분사한 백신전문기업으로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4가’, 세계 두 번째 대상포진백신 ‘스카이조스터’, 국내에서 두 번째로 개발한 수두백신 ‘스카이바리셀라’ 등의 자체 개발 백신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는 코로나19 백신과 차세대 폐렴구균 백신 등 신규 백신을 개발 중이다. 최근에는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위한 CMO 계약을 체결하는 등 해외시장 진출과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적정한 기업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는 조건 아래서 IPO를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는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 회장 이름으로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코로나19에 대한 한국의 대응에 감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게이츠 회장은 “훌륭한 방역과 함께 한국이 민간분야에서 백신 개발에 있어 선두에 있다”며 “게이츠 재단이 연구개발을 지원한 SK바이오사이언스가 백신 개발에 성공할 경우 내년 6월부터 연간 2억개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며 SK바이오사이언스의 이름을 언급했다.

이런 기대감 속에 SK바이오사이언스가 증권시장에 상장할 경우 앞서 흥행 기록을 세운 SK바이오팜에 이어 흥행을 이어갈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달 초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한 SK바이오팜은 올 해 IPO 최대어로 기대감을 모았고 실제 청약에서 역대 최고 경쟁률을 보이며 30조원이 넘는 증거금이 몰리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기대감, SK그룹 계열사라는 점 등 SK바이오바이언스는 흥행 요소를 두루 갖추고 있다”며 “올 해 SK바이오팜이 증권 시장에서 가장 크게 주목을 받았다면 내년에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이와 같은 역할을 하지 않을까 전망해 볼 수 있겠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