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자영업자 충격 더 컸다…직장인과 생활형편 인식차 벌어져

지난 17일 서울 시내 한 건물에 임대 안내문이 붙어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자영업자가 14만명 가까이 줄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에 가장 큰 감소 폭이다.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와 최저임금, 임대료 인상 등이 원인으로 보인다.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현재 생활형편에 대한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 간 인식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자영업자가 코로나19 충격에 더 민감할 수 밖에 없기 때문으로 보인다.

27일 한국은행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현재생활형편 소비자동향지수(CSI)는 자영업자의 경우 69로 올해 1월보다 20포인트(p) 하락했다. 같은 기간 봉급생활자는 97에서 90으로 7p 낮아지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둘 사이의 현재생활형편 CSI 격차는 1월 8p에서 지난달 21p로 커졌다.

격차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에 대한 우려로 경기 상황이 급격히 얼어붙었던 올 4월 27p로 가장 컸다. 이는 4월 자영업자의 현재생활형편 CSI가 57까지 추락해 2008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저치를 찍었기 때문이다. 이후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등이 풀리며 자영업자의 현재생활형편 CSI는 지난달 69로 다소 상승한 상태다.

생활형편전망 CSI도 지난달 자영업자가 81로 봉급생활자보다 9p 낮았다. 이 격차는 올해 1월 3p에서 4월 16p까지 커졌다가 지난달 9p로 다소 작아졌다.

현재 CSI는 6개월 전과 비교한 현 상황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것이고 전망은 현재와 비교한 6개월 후에 대한 전망을 보여주는 수치다. 수치가 100 이상이면 경기를 낙관적으로 보는 사람이 많고 100 미만이면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이 많다는 뜻이다.

가계 수입과 부채에 대한 전망 역시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는 격차를 보였다. 지난달 자영업자의 가계수입전망 CSI는 79로 봉급생활자보다 14p 낮았고, 소비지출전망 CSI는 82로 봉급생활자보다 15p 낮았다.

자영업자의 현재가계부채 CSI는 111로 봉급생활보다 12p 높았는데 이 격차는 1월에는 5p 수준이었다. 가계부채전망 CSI도 지난달 자영업자가 107로 봉급생활자보다 10p 높았다.

자영업자들이 가계 수입과 부채에 대한 그만큼 더 걱정한다는 이야기다.

서경원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