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미 가장 강력한 철통동맹…세계 평화·안정 필수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25전쟁 정전일인 27일을 한국전쟁 참전용사 정전기념일로 기리는 포고문을 3년 연속 발표하면서 “한미의 철통같은 동맹이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포고문을 통해 “우리의 군은 한국군과 나란히 자랑스럽게 계속 복무할 것”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전쟁이 발발했을 때 나라의 부름에 응해 희생한 미국의 군인들이 공산주의의 공격을 막아내고 한국인의 자유와 존엄을 회복시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때 전쟁으로 폐허가 됐던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활기 있고 역동적이고 경제적으로 번영하는 민주주의 국가이자 우리의 가장 강력한 동맹 중 하나”라며 “전쟁에서 구축되고 우정의 깊은 연대와 자유에 대한 공동의 사랑으로 강화된 이 철통같은 동맹은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필수”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년간 한국전쟁 참전용사 정전기념일 포고문을 발표해 왔다. 다만 이번엔 특별한 대북 메시지는 없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