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구광모 LG회장, 국제백신연구소에 10억 사재 기부..”백신개발에 도움 되길”

구광모 LG그룹 회장

[헤럴드경제 천예선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사재 10억원을 출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백신 개발을 위한 연구기관에 기탁했다.

27일 국제백신연구소에 따르면, 구광모 회장은 최근 코로나19 백신의 개발을 지원하고자 10억원의 개인 기부금을 국제백신연구소(IVI)에 기탁했다. 이는 구 회장의 개인적인 선행으로 IVI가 회원들에 보낸 감사 편지를 통해 알려졌다.

구광모 회장은 기부금을 기탁하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류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 19 백신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국제백신연구소에 대한 후원을 통해 백신개발이 더욱 속도를 냄으로써 함께 이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기부 취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제롬 김 IVI 사무총장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돕기 위한 구광모 회장의 따뜻하고 시의적절한 후원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면서 “IVI는 협력기관들과 힘을 모아 백신이 하루 속히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구 회장의 소중한 기부가 전세계 사람들을 위해 최대한의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IVI는 기부금을 인체 면역체계의 코로나19 예방 원리를 이해하기 위한 연구, 코로나19 백신 등에 대한 인체 면역반응을 개선하기 위한 연구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박상철 후원회 회장 겸 전남대 석좌교수는 “우리 국민과 전 세계인들이 코로나 19로 엄청난 고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구광모 회장의 기부는 백신을 하루 속히 개발 보급하고자 하는 IVI와 협력기관들의 노력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면서 “구 회장의 배려와 아낌없는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