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銀-서울대, 유산 기부 확대 협력

하나은행은 지난 23일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에서 (재)서울대학교발전기금과 신탁을 통한 유산기부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원주 하나은행 신탁사업단장(오른쪽)과 채준 (재)서울대학교발전기금 상임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은행 제공]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하나은행은 지난 23일 (재)서울대학교발전기금과 신탁을 통한 유산 기부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유산기부는 기부자가 자신의 사후에 남겨질 재산의 전부 또는 일부를 공익단체 같은 제 3자에게 기부하는 것을 말한다. 부동산, 현금, 주식, 사망보험금 등 다양한 재산으로 기부할 수 있고 기부 방식은 유언장 외에 신탁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유산기부는 당장 전 재산을 기부해야 하는 것이 아니고, 기부자가 원하는 방식에 따라 다양하게 진행할 수 있다. 하나은행의 ‘100년 리빙트러스트센터’는 고객들이 법률, 세무, 금융 전문가들과 상담을 벌여 유산기부를 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앞으로 하나은행과 서울대학교발전기금 다양한 방식으로 유산기부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원주 하나은행 신탁사업단장은 “(재)서울대학교발전기금의 유산기부 분야에서의 전문성에 하나은행의 자산관리와 상속설계의 전문성을 더하면 우리 사회의 모범이 될 유산기부 문화 확산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ny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