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태양의 서커스’, 논버벌 퍼포먼스 ‘인더스트리’ 29일 개막

인더스트리 [박골박스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한국판 ‘태양의 서커스’ 논버벌 퍼포먼스 ‘인터스트리’가 오는 29일  마포 문화비축기지 T2에서 개막한다고 박골박스 측이 밝혔다.

국내 최고의 피지컬 퍼포머들이 모인 박골박스는 마샬아츠, 마술, 에어리얼 서커스, 바트릭킹 등의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팀이다. 박골박스는 2017년 에든버러 페스티벌에서 한국 최초 ‘아웃스탠딩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인더스트리’는 빠르게 진화하는 인간의 기술력과 그 속에 갇혀버린 사람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기술의 발전 속 도구로 변질된 인간의 삶을 특별한 대사가 없이 논버벌 퍼포먼스만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실내 공연장에서 전반적인 서사를 그려낸 이후 관객들과 퍼포머가 함께 야외공연장으로 자연스럽게 이동하는 이색적인 연출을 선보인다.

공연은 몸짓만으로 이야기를 전달하는 만큼 국적, 나이, 성별 상관없이 누구라도 함께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티켓 오픈과 동시에 관객들의 높은 관심을 얻었다. 공연 관계자는 “첫 공연을 앞두고 전 회차 전 석 매진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사회성 짙은 주제와 내용, 이색적인 연출, 화려한 퍼포먼스가 적절하게 결합한 점을 인정받아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 창작센터의 2020년 서커스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박골박스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도 공연에 많은 관심이 매진까지 이어져 공연팀 전체가 기쁜 마음으로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며 “힘든 현실 속에서 많은 분들이 잠시나마 스트레스도 잊고 에너지를 얻어 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