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와 함께하는 2020 교향악축제 스페셜’

한화생명이 단독 후원하는 ‘한화와 함께하는 2020 교향악축제 스페셜’이 28일 서울시립교향악단 개막공연으로 시작한다. 다음달 10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진행될 교향악축제는 총 14회의 클래식 연주로 구성된다.

매년 봄 진행돼 온 교향악축제는 올해 4월에는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취소됐다가 이번에 다시 열리게 됐다. 주최 측은 이번 축제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체온측정 및 문진표 작성으로 방문객을 통제하며, 공연 중 마스크 착용 및 ‘객석 띄어 앉기’ 등 감염확산 방지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축제는 바이올린 여제로 불리는 백주영 바이올리니스트를 필두로 김동현, 조진주, 송지원, 양인모, 최예은 씨 등 총 6명의 바이올리니스트들과 김정원, 주희성, 임동민, 한상일, 박종화 씨 등 피아니스트들이 연주하며 2주간 쉬는 날 없이 지속된다. 8월9일 저녁에는 ‘올드보이’, ‘겨울연가’ 등으로 유명한 이지수 작곡가의 관현악을 위한 ‘달의 바다’가 원주시립교향악단의 위촉곡으로 초연 된다. 홍태화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