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정부 비판 언론인 해고 파문에 수천명 연대 시위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 헝가리의 주요 인터넷 언론사 편집인이 해고되자 직원 수십 명이 사표를 내고 시민들이 연대 시위에 나서는 등 파문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AP 통신, APTN은 인터넷 언론사 Index.hu의 직원 80여 명은 지난 24일 대거 사표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대부분은 편집국에 소속된 기자들로, 사측이 둘 서볼치 편집인을 해고하자 매체의 독립성과 미래를 위태롭게 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시민 수천 명도 당일 밤 수도 부다페스트 거리로 나와 정부가 언론을 통제하려고 한다며 비판 시위를 가졌다.

앞서 사측은 지난 22일 정부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온 둘 편집인을 해고했다.당시 사측은 광고 수익의 감소를 이유로 든 반면, 둘 편집인은 지난달 언론의 자유가 위협받고 있다는 내용의 성명을 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Index는 헝가리에서 가장 많은 독자를 지닌 인터넷 언론사로, 권위주의 지도자 오르반 빅토르 총리가 한때 “가짜 뉴스 공장”이라고 지칭할 정도로 정부의 표적이 되기도 했다.

이후 친정부 성향의 사업가 버시 미클로시가 지난 3월 Index의 광고 대행사 지분 50%를 취득하면서, 직원들은 이를 Index 자율성에 대한 위협으로 판단했다.

이에 대해 퇴뢰크 가보르 정치 평론가는 페이스북에 ‘Index의 운명은 결국 (오르반 총리가 이끄는 정당인) 피데스에 좌지우지될 것’이라면서 ‘지금쯤 그곳에서 Index의 주인을 찾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스콧 그리펜 국제언론인협회(IPI) 부회장도 자신의 블로그에 ‘2020년 유럽에서 언론의 자유가 사라지는 방법’이라고 꼬집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