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세계유산축전-경북’, 31일 안동 하회마을서 개막

‘2020년 세계유산축전-경북’ 포스터.[경북도 제공]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2020년 세계유산축전-경북’이 오는 31일 오후 7시 30분 안동 하회마을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성대하게 막을 올린다.

문화재청과 경북도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재단, 세계유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축전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국내 세계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인류 문화가치 경북에서 꽃피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도내 세계유산 보유지자체인 안동, 경주, 영주에서 다음달 31일까지 계속 된다.

축전은 지역별로 세계유산이 지닌 보편적 가치를 전 국민과 함께 향유하고 즐기기 위한 다양한 공연, 전시, 체험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안동에서는 퇴계선생의 도산12곡을 창작음악공연으로 재해석한 ‘도산12곡’, 서원에서 선비들의 하루를 재구성한 ‘서원의 하루’, 전통탈을 퍼포먼스 공연으로 제작한 ‘2020 하이마스크’ 공연이 열린다.

경주에서는 석굴암 본존불을 재현한 미디어아트 ‘천년유산전’을 비롯해 최치원의 ‘향악잡영’ 5수에서 읊어진 다섯가지 놀이를 재연한 ‘신라오기 퍼포먼스’, 패션쇼 ‘회소’ 등이 마련된다.

부석사와 소수서원이 있는 영주는 불교철학을 춤으로 재구성한 ‘선묘’, 부석사를 테마로한 창작 합창 교향곡 ‘부석사의 사계’, ‘문방사우전시’ 등이 펼쳐진다.

경북도는 행사를 진행하면서 생활 속 거리두기 유지, 참여자 사전접수 등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관광시스템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는 축전으로 만들어 간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세계유산축전을 통해 세계유산이 지닌 의미와 가치를 국민이 공감하고 지역의 대표적인 문화 브랜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