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정책 자금 상담…중진공, 챗봇 도입 추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경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이 비대면으로 정책자금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인공지능(AI) 챗봇 도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중진공의 AI 챗봇은 정책 자금에 대한 맞춤형 상담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고객 수요에 따라 정책자금 신청 절차 안내와 자주 묻는 질문에 대한 답변을 AI 챗봇이 담당하게 된다. 고객이 중진공 홈페이지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챗봇을 통해 창업여부, 매출액, 수출여부 등의 항목들을 순차적으로 선택하면 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에게 가장 적합한 정책자금을 안내하는 방식이다.

중진공은 지난 40년간 중소기업 정책자금 지원 과정에서 쌓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지난 5월부터 챗봇 개발에 착수했다. 올해 말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시범 운영 기간을 거친 후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박태인 중진공 정보관리실장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챗봇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접근성과 만족도를 높이고 상담 업무 효율성도 높이겠다”고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