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친환경 사료 시장 이끈다

CJ제일제당이 글로벌 사료용 아미노산 시장에서 친환경 트렌드를 선도한다.

CJ제일제당은 필수 아미노산 중 하나인 ‘류신(leucine)’을 친환경 공법으로 양산할 수 있는 생산기술을 확보해 연내 생산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류신은 CJ제일제당이 친환경 발효 공법으로 생산하는 9번째 필수 아미노산이 된다. 현재 글로벌 아미노산 생산기업 중 5종 이상의 필수 아미노산을 친환경 공법으로 생산하는 곳은 CJ제일제당이 유일하다.

아미노산은 단백질을 구성하는 성분으로, 동물의 생육 증진이나 면역 강화 등에 도움을 준다. 전체 21종의 아미노산 중 11종은 사료 등을 통해 체내 합성이 이뤄진다. 그러나 라이신, 메치오닌 등 나머지 10종(필수 아미노산)은 동물 스스로 합성하지 못해 별도로 섭취해야만 한다.

사람이 체내에서 합성하지 못하는 비타민을 영양제나 과일 등으로 보충하는 것처럼, 동물도 필수 아미노산을 사료 첨가제 형태로 흡수해야 한다. ‘사료(+필수아미노산)→가축→먹거리→사람’으로 이어지는 순환고리를 고려한다면, 필수 아미노산의 친환경 공법 생산은 매우 중요하다는 게 CJ제일제당 설명이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자사 친환경 공법에는 60여년 쌓아온 미생물 발효 R&D 역량과 첨단기술이 집약돼 있다. 회사는 차별화된 미생물인 코리네균(corynebacterium)과 곡물 원재료를 활용한 발효공법으로 아미노산을 생산한다. 이같은 친환경 발효 공법은 아미노산 생산 과정에서 발생되는 폐수나 폐가스 발생을 크게 줄이고, 제조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을 비료로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아미노산 산업 초기, 상당수 글로벌 기업들은 오리나 돼지의 털, 심지어 사람의 털과 같은 소재를 화학적으로 분해해 아미노산 제품을 생산했다. 현재까지도 많은 기업들이 화학 공법 또는 유해균의 일종인 대장균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아미노산을 생산하고 있다.

이 가운데 환경과 건강에 대한 인식이 갈수록 높아지면서, 지속가능하고 친환경적 방식으로 만든 아미노산 제품이 각광받고 있다. 이에 CJ제일제당은 친환경 필수 아미노산 생산에 독보적 지위를 확보한 자사가 향후 시장 점유율을 더욱 확대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글로벌 사료용 아미노산 시장에서 ‘친환경’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며, “경쟁업체들이 따라오지 못할 그린 바이오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서 시장을 지속적으로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미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