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GS리테일, 식품 스타트업 발굴·육성 나선다

GS홈쇼핑과 GS리테일이 손잡고 넥스트 푸디콘을 진행한다. [사진제공=GS홈쇼핑]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GS홈쇼핑과 GS리테일이 식품 제조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GS홈쇼핑과 GS리테일은 식품 제조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프로그램 넥스트 푸디콘(부제: 푸드계의 유니콘을 찾아서)을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1인 가구 및 맞벌이 부부 증가 등으로 변한 식품 분야에서 양사와 스타트업이 손잡고 신상품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가정간편식(HMR) ▷식사 대신 즐길 수 있는 스낵 ▷고령자·여성·유아 등 특정 타깃에 맞춘 메디 푸드(Medi Food) ▷환경 문제를 해결할 대안 식재료를 발굴하는 지속가능식품 등 4가지 테마를 선정, 5개 스타트업을 선발한다. 선발된 스타트업은 양사와 미래 먹거리를 개발, 상품 제조 및 유통 과정을 함께한다. 이를 위해 팀당 최대 2000만원 상당의 사업 지원금과 12주 멘토링 등이 제공된다.

프로그램은 총 12주 동안 진행되며, 올해 말 테스트 판매를 거쳐 내년 초 GS샵과 GS25, GS프레시몰 등에서 상품 론칭을 추진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스타트업은 27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 넥스트 푸디콘 공식 사이트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박영훈 GS홈쇼핑 미래전략본부 부사장은 “텍스트 푸디콘은 그간의 스타트업 투자, 성장을 지원하는 전문 교육, 육성 노하우를 바탕으로 초기 스타트업과 비즈니스적으로 협업하는 새로운 모델을 만들기 위해 국내에서 GS유통 계열사가 함께하는 첫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이라며 “앞으로도 미래전략 분야을 대상으로 한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