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14년째 잎담배 수확 봉사… 농민과 꾸준한 상생 실천

KT&G 임직원들이 지난 24일 잎담배 농가를 방문해 수확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사진제공=KT&G]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농촌 인구 감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잎담배 농가를 위해 KT&G가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KT&G는 지난 24일 경상북도 문경 지역에서 잎담배 농가를 도와 잎담배 수확 봉사활동을 했다고 27일 밝혔다. 한여름철인 7~8월 수확이 집중되는 잎담배 농사는 대부분 수작업으로 진행돼 노동 강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KT&G는 지난 2007년부터 매년 잎담배 농가를 지원하는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올해는 30여명의 임직원이 문경시 가은읍 잎담배 농가를 방문, 3000㎡ 농지에서 잎담배 약 4000㎏을 수확했다.

또한 KT&G는 잎담배 농가에 경제적 지원도 꾸준히 진행 중이다. 지난 5월에는 잎담배 경작인 1000여명의 건강검진과 농가 자녀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4억원의 복지증진 비용을 전달했다. 2013년부터 현재까지 누적 금액은 24억5400만원에 달하며 6900여명의 경작인들이 혜택을 받았다.

신송호 KT&G 원료본부장은 “KT&G의 잎담배 수확봉사 활동이 일손 부족과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민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민과의 상생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