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高生 수포자 급증…학력저하 심각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우리나라 중학생과 고등학생들의 학력 저하 현상이 가파른 속도로 진행 중이다. 특히 수학의 경우 중학생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최근 5년사이 2배나 늘었다.

고등학교 3학년 대상 전국연합학력평가 시험일인 22일 오전 학생들이 시험을 치르고 있다. [연합]

김병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교육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부터 2019년 사이 중학교와 고등학교 학생의 수학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매년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학업성취도 평가에서 100점 만점 기준 20점 미만 점수를 받은 학생 비중, 즉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크게 늘었다는 의미다.

중학교의 경우 2015년 4.6%였던 수학 과목 기초학력 미달 학생 비율은 2016년 4.9%, 2017년 7.1%, 2018년 11.1%, 2019년 11.8%로 2배 이상 높아졌다. 국어과목은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2015년 2.6%에서 2019년 4.1%로 1.6배 증가했다.

고등학교 역시 수학 과목 기초학력 미달 학생 비율이 2015년 5.6%에서 2016년 5.3%, 2017년 9.9%, 2018년 10.4%, 2019년 9%로, 5년 사이 1.6배 가까이 늘었다.

OECD가 만 15세 학생을 대상으로 3년마다 실시하는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결과도 비슷하다.

영역별 최하 추정 등수를 살펴보면 2012년 평가에서는 읽기 5위, 수학 5위, 과학 8위였는데 2015년 평가에서 읽기 9위, 수학 9위, 과학 14위 그리고 2018년 평가에서는 읽기 11위 수학 9위 과학 10위로, 2012년보다 순위가 하락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획일화 교육, 하향 평준화 교육이 학생들의 기초학력 마저 떨어뜨리고 있다”면서 “더욱이 코로나19로 교육현장의 혼란이 발생함에 따라 교육격차가 심화되고 있어 이러한 문제는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