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누리꾼 “한국은 싫지만…드라마, 영화, K-POP은 최고”

최근 일본 사회에서는 한국을 싫어하지만 한국의 대중문화는 좋아하는 혼재된 감정이 새로운 트렌드를 형성하고 있다.일본의 일간지인 아사히신문은 지난주 이 같은 모순된 성향을 가장 함축적으로 나타내는 것이 “한국은 싫지만…”(韓國は嫌いだけど)이라는 표현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일본 인터넷 상에서 자주 목격되는 “한국은 싫지만…”이라는 표현을 일본 네티즌들은 마치 관용구처럼 사용하고 있다.

소셜네트워크(SNS)나 포털사이트 댓글에서는 “한국은 싫지만, 트와이스는 좋다”, “한국은 싫지만, 현빈은 멋지다”, “한국은 싫지만… K팝, 드라마, 영화, 화장품, 삼겹살, 김치는 최고다” 등의 표현이 자주 보인다.

日누리꾼 '한국은 싫지만…드라마, 영화, K-POP은 최고'
모스트콘텐츠 ⓒ 뉴스1

 

일본의 젊은이들은 심지어 이 같은 표현이 ‘헤이트’(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인 것도 의식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 영화 ‘기생충’이 미국 아카데미를 수상할 때 “한국은 싫지만 한국 영화는 좋다”고 태연하게 말하는 한 일본인 청년의 사례도 소개됐다.

그는 이 표현이 일종의 ‘헤이트’에 해당한다는 주변의 지적에 “내 솔직한 기분을 말한 것뿐인데, 왜 헤이트 취급이냐?”고 당황했다는 설명이다.

아사히는 이 같은 일은 혐한 분위기에서도 일본 내 한류 열기가 여전히 큰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진단했다.

실제로 코로나19 대확산 속에서 시청이 급증하고 있는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에서는 한국 드라마나 영화가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다.

일본의 연예 매체에서는 한국 드라마 매니아인 연예인 패널들을 출연시켜 ‘도깨비’, ‘이태원 클라쓰’, ‘사랑의 불시착’, ‘사이코지만 괜찮아’ 등 한국 드라마의 성공 비결과 일본 드라마와의 차이점을 조명하고 있다.

국내 방송 중인 ‘사이코지만 괜찮아’의 경우 동시간으로 일본 넷플릭스에 제공되고 있는 가운데 현재 넷플릭스 종합 TOP10에서 2위를 달리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이 새삼스러운 것은 아니다. 과거 한국에서도 비록 일본은 싫어하지만, 일본 만화, 일본 노래, 일본 영화, 일본 상품 등은 꾸준하게 인기를 끈 적이 있다.

최근 한국이 기분 좋은 ‘문화 역전’으로 세계 곳곳에서 한류를 일으키며 한국이 싫다는 일본의 대중마저 사로잡고 있는 똑같은 일이 일본 사회에서도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이 같은 현상은 대중들이 문화와 정치를 ‘요령껏’ 분리해서 생각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아사히는 분석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