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곳곳 AI가 관리”…KT ‘스마트빌딩’ 3개 상품 출시

KT관계자가 'KT 스마트빌딩'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KT는 KT estate와 함께 정보통신기술(ICT)로 빌딩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KT 스마트빌딩'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KT 스마트빌딩 서비스는 ▷스마트빌딩 센싱 ▷스마트빌딩 에너지 관리 시스템(BEMS) ▷스마트빌딩 인공지능(AI)의 3개 상품으로 구성된다.

스마트빌딩 센싱은 보일러, 저수조, 모터 등 빌딩의 중요 설비에서 발생하는 이상 상황을 실시간으로 관리자에게 알려주는 서비스다. 또 KT 사물인터넷(IoT) 관제센터에서 빌딩의 이상 상황을 실시간으로 24시간 원격 모니터링 한다.

스마트빌딩 BEMS는 신축 빌딩의 인허가를 위해 에너지 관리가 필요한 건물주와 시공사를 위해 KT와 KT estate가 공동으로 개발한 서비스이다. KT estate의 에너지 진단 전문인력들이 실시간 운영관리와 에너지 운용 컨설팅을 진행한다.

특히, KT 클라우드에 BEMS를 설치하기 때문에 기존 자체 구축형 상품보다 설치비가 절약된다. 5년간 원격으로 에너지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므로 유지관리 비용도 절감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스마트빌딩 AI는 출시를 앞둔 서비스다. 건물의 기계와 전기, 소방 설비 등에 설치된 각 센서에서 수집된 정보를 분석해 AI가 알아서 빌딩 설비들을 제어한다. 건물의 공간별로 생활온도와 에너지 소비가 가장 최적인 상태를 찾아 효율적으로 기기를 운전하는 역할을 한다.

KT 스마트빌딩의 가격은 스마트빌딩 센싱이 12개당 월 20만원이다. 스마트빌딩 BEMS는 2등급 기준으로 설치비와 5년 운영비를 포함해 약 1억2500만원이다. 스마트빌딩 AI는 출시 전으로 아직 요금이 정해지지 않았다.

문성욱 KT 기업신사업본부 본부장은 “KT는 안전하고 편리한 빌딩 관리를 위해 적은 비용으로 누구나 가입할 수 있는 스마트빌딩 서비스를 출시했다”며 "앞으로 AI 기술을 적용한 상품 라인업을 지속 확장해 빌딩관리를 위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