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보위, ‘박지원 청문안’ 채택…통합당은 불참

28일 오전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가 서울 여의도 자택을 나서며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국회 정보위원회는 28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다만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박 후보자가 국정원장으로 부적합하다고 결론 내고 보고서 채택에 불참했다.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오후 비공개 전체회의에서 청문보고서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통합당 의원들은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자의 2000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대북송금 관련 '이면합의' 의혹, 학력 위조 의혹 등을 놓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유보를 요구한 상황이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