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 “신공항, 우보 단독후보지 사수” vs 의성 “공동후보지 선정해야”

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원회가 지난 27일 경북 군위군 군위시장에서 우보공항 사수를 위한 범군민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군위군 제공]

[헤럴드경제(군위·의성)=김병진 기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 시한이 임박한 가운데 경북 군위군과 의성군이 첨예한 대립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군위군은 단독후보지였던 우보 사수를 위한 범군민 결의대회를 개최한 반면 의성군은 청와대와 국방부를 방문해 공동후보지 선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군위군민 ‘우보 사수 결의대회’ 열어=28일 군위군 등에 따르면 경북 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경북 군위군 군위시장에서 지역주민 1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보공항 사수를 위한 범군민 결의대회’를 열었다.

해당 대회는 국방부의 단독후보지 부적합 결정과 공동후보지 부적합 판단 유예 결정을 규탄하기 위해 마련됐다.

추진위는 결의문을 통해 “국방부는 법과 절차에 따라 신청한 우보 부적합 결정을 철회할 것과 함께 군위군수도 우보공항 유치 찬성이라는 군민의 뜻을 흔들림없이 지킬 것”을 촉구했다. 이어 “대구시와 경북도는 공동후보지 신청에 대한 전방위 압박을 멈추고 범도민추진위원회 군위사무실을 철수하라”며 “경북도 공무원 등은 군위에서 물러갈 것”을 요구했다.

참여 주민들은 결의대회 후 ‘공항은 우보로’ 구호와 함께 공동후보지 장례식 퍼포먼스로 상여를 메고 거리를 행진하며 국방부를 규탄했다. 앞서 군위군의회도 입장문을 통해 “군 공항 이전사업이 국가사무인 것은 맞지만 공항 유치 여부의 결정은 엄연한 지방자치단체의 권리”라며 우보사수 입장을 밝혔다.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가 지난 27일 청와대 앞에서 공동후보지 선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의성군 제공]

▶의성군민 청와대·국방부 방문해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 선정 촉구=지난 27일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이하 유치위)는 공동후보지 선정을 촉구하기 위해 청와대와 국방부를 방문했다.

먼저 40여명의 의성유치위 회원 등 의성군민들은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집회를 열고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유치위는 “소멸지수 1·2위를 다투는 의성과 군위의 생존이 달린 문제”라며 “정부의 도움이 꼭 필요하다”고 발표, 청와대 관계자를 통해 대통령에게 호소문을 전달했다. 이어 국방부를 찾아 공동후보지 선정을 위한 대책 마련과 조속한 이행을 요구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국방부 관계자에게 “정당하게 결정된 공동후보지를 통합신공항 이전지로 확정 발표하라”며 “대구경북의 지역발전과 백년대계인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을 반드시 성공시켜달라”고 촉구했다.

신시호 유치위원장은 “주민 숙의형 논의를 거쳐 실시한 주민투표를 무시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라며 “이를 수수방관한다면 현 정부와 국방부의 오점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