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추미애, 치부 건드리자 ‘소설 쓰시네’…안하무인 광란의 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놓고 "자신의 치부를 건드리자 '소설을 쓴다'며 국민 대표인 국회의원을 훈계하는 안하무인 태도로 광란의 춤을 추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역사가 이 시대를 '국기문란 광풍시대'로 기록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법무부 산하의 자칭 법무검찰개혁위원회는 검찰총장을 허수아비로 만드는 개악안을 내놨다"며 "대통령의 직속 참모로 대통령 뜻을 받드는 게 직무인 법무부 장관이 고등검사장에게 곧장 수사지휘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임기 2년이 보장된 검찰총장과 달리 고검장은 임기 보장이 없고 검찰총장 승진에 대한 기대로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며 "그러니 결국 대통령이 자신의 수족인 법무부 장관을 시켜 검찰총장직을 겸임하겠다는 발상이다. 독재국가에서나 볼 수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공부모임 '금시쪼문'에서 공수처 설치 문제점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

김 의원은 "최근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한 여권의 압박도 심상치 않다"며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 결정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가 막바지로 접어든 가운데, 문 정권의 입맛에 맞지 않는 결과를 내놓으면 보복하겠다는 노골적 협박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감사원과 검찰이 성역 없이 철저하게 감찰하고 수사하려면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 보장은 필수"라며 "그런데 자신들의 입맛에 맞지 않는다고 재갈을 물리고 흔들어서 되겠느냐"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