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핵억제력으로 안전 담보” 핵보유국 기정사실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6·25전쟁 정전협정 체결 67주년을 맞아 핵 보유국 위상을 재확인하며 국방력 강화 지속을 예고했다. 김 위원장은 27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리 제6차 전국노병대회에 참석해 ‘위대한 승리자들의 위훈은 영원불멸할 것이다’는 제목의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노동신문이 28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제는 그 누구도 우리를 넘보지 못한다. 넘보지 못하게 할 것이고 넘본다면 그 대가를 단단히 치르게 할 것”이라면서 “우리의 믿음직하고 효과적인 자위적 핵 억제력으로 하여 이 땅에 더는 전쟁이라는 말은 없을 것이며 우리 국가의 안전과 미래를 영원히 굳건하게 담보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제5차 노병대회에는 불참했으며 제4차 노병대회 때는 참석하긴 했지만 핵 억제력 언급은 없었다.

김 위원장은 “전쟁 자체를 방지하고 억제할 수 있는 절대적 힘을 가져야 했기에 남들 같으면 백번도 더 쓰러지고 주저앉았을 험로 역경을 뚫고 온갖 압박과 도전들을 강인하게 이겨내며 우리는 핵보유국으로 자기발전의 길을 걸어왔다”면서 “이제는 비로소 제국주의 반동들과 적대세력들의 그 어떤 형태의 고강도 압박과 군사적 위협 공갈에도 끄떡없이 우리 스스로를 믿음직하게 지킬 수 있게 변했다”고 주장했다. 핵보유국 지위를 기정사실화하는 동시에 핵 개발 정당성을 강조한 셈이다.

김 위원장은 특히 “총이 부족해 남해를 지척에 둔 낙동강 가에 전우들을 묻고 피눈물을 삼키며 돌아서야 했던 동지들의 한을 잊은 적이 없다”면서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최강의 국방력을 다지는 길에서 순간도 멈춰 서지 않을 것”이라며 핵 억제력을 비롯한 국방력 강화를 지속할 것임을 공언했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노병들을 앞에 두고 군사적 능력을 부각시키고 준비가 잘돼있다는 점을 밝힌 것”이라며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향후 협상이 재개될 경우 핵보유국 지위로서 임하겠다는 논리가 내포돼 있다”고 분석했다. 신대원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