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전국 흐리고 비…경남 해안 200㎜ 이상 ‘폭우’

27일 오후 5시 기상청이 발표한 28일 오전 날씨. [자료=기상청 제공]

[헤럴드경제] 화요일인 28일은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충북 남부와 남부지방이 50∼150㎜, 강원 남부와 충남, 충북 북부, 제주도 산지, 울릉도·독도는 30∼80㎜로 예보됐다. 경남 해안의 예상 강수량의 경우, 최대 200㎜ 이상의 큰 폭우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 경기도, 강원 북부, 제주도(산지 제외)에도 10∼40㎜의 비가 내릴 예정이다.

아침 최저 기온은 20∼23도, 낮 최고 기온은 23∼29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2m로 일겠다. 먼 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5m, 서해 0.5∼2.5m, 남해 1∼3m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28일 오전 6시까지 남해안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최근 매우 많은 비로 지반이 매우 약해진 가운데, 앞으로 내리는 많은 비로 산사태와 축대붕괴 등 추가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28일, 29일은 대부분 해상에서 돌풍을 동반한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전해상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