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농할 갑시다’ 행사로 내수 활성화 나선다

롯데마트에서 고객들이 농산물을 살펴보는 모습 [사진제공=롯데마트]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대형마트가 농림축산식품부와 손잡고 ‘대한민국 농할(농산물 할인) 갑시다’ 행사를 진행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을 돕기 위해 소비 진작과 내수 활성화에 나섰다.

2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1주일간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주요 행사 상품 8종을 구입하는 신세계포인트 고객에게 2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마트 자체 할인 가격에 추가로 20% 할인이 적용돼 1인당 최대 1만원(구매금액 5만원)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최대 55% 저렴한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프리미엄 과일로 유명한 국내산 샤인머스켓은 농식품부 20% 할인 행사와 함께 1만원 신세계상품권 증정 행사를 별도로 진행한다. 최종적으로는 정상가인 2만9900원(1㎏)보다 53%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100톤(t)규모의 물량을 준비했다.

해발 300m 이상 고지대에서 자라 껍질이 단단하고 당도가 높은 산(山)수박·토종 의성마늘·강원 찰토마토·강원 파프리카 등 총 8가지 품목을 행사가에서 추가 20% 할인 판매한다.

롯데마트도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행사를 진행한다. 농어촌 경제 회복을 위한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농축수산물 쿠폰 행사와 해양수산부 주관 어가돕기 행사가 메인 행사다.

품목별로 1·2·3·4·5만원 이상 구입하면 2000·4000·6000·8000·1만원 즉시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국산 과일과 채소를 구입하면 최대 6000원의 할인쿠폰을, 돼지고기를 1만원 이상 구입하면 2000원 할인쿠폰을 준다. 친환경 농산물·계란·쌀 등을 구매 시에도 할인쿠폰을 지급한다.

해양수산부와 함께하는 수산물 소비촉진 할인 행사도 내달 5일까지 진행한다. 숙성우럭회·도미회 등 행사 상품을 1·2·3·4·5만원 이상 구입하면 2000·4000·6000·8000·1만원 즉시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1인당 1회(최대 1만원)로 제한되며 롯데멤버스 회원 한정이다.

소비 촉진을 위한 롯데 자체 행사도 선보인다. 주요 상품으로 양퍄·의성한지형마늘·GAP충주 복숭아·삼겹살 등을 할인 판매한다. 각 품목별 행사가격에 농산물 쿠폰 즉시 할인 쿠폰까지 추가 적용된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