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 소아암 환아 ‘히크만 주머니 만들기’ 캠페인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동양생명이 소아암 환아들의 건강한 치료를 돕기 위해 임직원과 FC(설계사)들이 함께 ‘히크만 카테터용 주머니 만들기’ 캠페인을 전개했다.

히크만 카테터(Hickman catheter)는 항암 치료 시 약물 주입 및 채혈을 위해 정맥에 연결하는 고무관으로, 24시간 정맥에 연결되어 있어 위생적인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때문에 이를 깨끗하게 보관하기 위한 히크만 주머니가 필수적이나, 시중에 판매하는 곳이 없어 환자 가족들이 매번 어렵게 손수 만들고 있다.

이에 동양생명 임직원과 FC들은 ‘히크만 주머니 만들기’ 캠페인에 동참해 약 300개의 히크만 주머니를 만들었다. 동양생명은 완성된 주머니를 검수 후 이달 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하고, 재단은 이를 1인당 5개씩 약 60여명의 소아암 환아들에게 나눠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동양생명은 캠페인 참여 인원 1명 당 1만원의 후원금을 적립, 약 300만원의 캠페인 후원금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하기도 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이번 기회를 통해 당사 수호천사 가족들이 히크만 주머니의 중요성에 대해 알게 되고 작게나마 힘을 보탤 수 있어 매우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아이들이 하루 빨리 안전하게 치료를 마치고 건강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