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촌주공, 3.3㎡당 2978만원에 분양보증…선분양은 미지수

철거가 완료된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사업 공사현장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서울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조합에게 분양보증서를 발급했다.

27일 HUG에 따르면 둔촌 재건축 조합은 일반분양가를 3.3㎡당 2978만원으로 확정해 지난 21일 HUG에 분양보증 심의 신청을 했다. 조합은 사흘 뒤 HUG로부터 분양보증서를 발급받았다.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입주자모집공고 승인 신청을 하기 위해선 HUG의 분양보증서가 필요하다.

29일부터 시행되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피하려면 28일까지 신청서를 접수해야 하므로 조합 역시 28일 강동구청에 입주자모집공고를 신청할 계획이다. 하지만 실제 이 분양가로 선분양할지 여부는 불확실하다.

강동구청은 조합 집행부의 선분양 방침에 반발해 후분양을 주장하는 ‘둔촌주공 조합원 모임’ 소속 조합원들이 내달 8일 총회에서 집행부 해임에 성공하면, 입주자모집공고 승인을 하지 않을 방침이기 때문이다. 이 경우 9월 5일로 예정된 관리처분변경총회도 자동 무산된다.

현재로서는 둔촌주공 조합원 6123명 가운데 ‘둔춘주공 조합원 모임’ 소속이 3900여명으로 과반수를 넘어 해임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크다. 해임안이 통과시 새 집행부 결성 후, 후분양 방식으로 진행된다.

앞서 조합은 작년 12월 분양가를 3.3㎡당 3550만원으로 정한 뒤 HUG에 분양보증을 신청했으나 올해 3월 반려된 바 있다. 이에 조합은 지난 9일 임시총회를 통해 HUG의 가이드라인대로 분양가를 낮춰 분양보증을 재신청할지, 후분양 등 다른 방안을 찾을지 결정할 방침이었으나, 선분양을 하면 일반분양가가 너무 낮아진다는 일부 조합원들의 거센 반발로 총회가 취소됐다. 이 과정에서 조합장이 사퇴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서울 서초구 신반포3차·경남아파트를 통합해 재건축하는 ‘래미안 원베일리’도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28일 서초구에 입주자모집공고를 신청하기로 했다. HUG는 28일 재건축 조합에 분양보증서를 발급할 계획이다. 이 단지 일반분양 224가구의 가격은 3.3㎡당 4891만원으로 결정됐다.

김석중 조합장은 “보증 유효 기간인 2개월 안에 상한제를 적용받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의 득실을 따져 최종 분양 방식을 결정할 것”이라며 “최근 크게 오른 표준지 공시지가가 반영되면 상한제를 적용받는 편이 오히려 분양가가 높을 수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