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QM6 LPe ‘청각장애인 카셰어링’ 사업 차량 선정

르노삼성자동차의 LPG SUV ‘THE NEW QM6 LPe’. [르노삼성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LPG SUV ‘THE NEW QM6 LPe’ 모델이 코액터스의 ‘고요한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 차량으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코액터스의 ‘고요한 모빌리티’는 청각장애인 드라이버 등을 고용해 서울지역에서 카셰어링 형태로 일반 승객을 태우는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로 지난 5월 서울지역에 한해 100대의 차량만 운행하는 조건으로 실증특례를 받았다.

현행 여객자동차법에 따라 관련 면허가 없이 자동차를 유상으로 운송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는 점을 감안해 정보통신기술(ICT) 규제샌드박스 사례로 선정됐다.

사업 차량으로 선정된 ‘QM6 LPe’는 국내 유일 LPG SUV 모델로, 최상의 경제성과 넓은 공간 활용성이 돋보이는 모델이다. 트렁크 공간 활용성과 가솔린 모델 못지않은 주행성능과 정숙성, 탁월한 경제성까지 두루 갖춰 이번 플랫폼 사업에 적합한 차량으로 선정됐다.

르노삼성차는 플랫폼 운영 차량을 현재 10대에서 추후 100대까지 증차할 계획이다.

서비스 차량 내에는 승객들과 청각장애인 운전자 간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도록 태블릿이 설치된다. 태블릿 PC에 행선지를 직접 말하거나 입력하면 청각장애인 드라이버의 모니터로 목적지가 전달돼 원하는 곳까지 도착할 수 있다.

르노삼성차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THE NEW QM6 LPe는 편의성은 물론 뛰어난 경제성과 정숙성을 갖춰 기존 세단과 차별화된 택시 비즈니스 모델로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며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THE NEW QM6의 우수성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액터스는 청각장애인이 운전하는 ‘고요한 택시’ 서비스를 제공하는 소셜 임팩트 기업으로, 청각장애인의 일자리 창출이라는 가치와 기술을 접목한 모델을 제시했다. 전체 직원 30% 이상을 청각장애인으로 직접 고용할 예정이며, 모바일 앱 기반 예약 전용 서비스를 통해 예약제·월정액제 등 다양한 맞춤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