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민주노총 불참 아쉽지만…노사정합의, 경제반등 원동력”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노사정 협약식 서명을 마친 노사정 주체들과 기념촬영을 마친 후 박수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빠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합의안’ 서명식에서 “노사정 협약 체결은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경제 주체들이 서로 한 발씩 양보하여 이뤄낸 소중한 결실”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 회의실에서 열린 제8차 본위원회 모두발언을 통해 “노사정이 함께 힘을 모은다면 3분기부터 경제반등을 이뤄 빠르게 위기를 극복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경사노위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본위원회에서는 지난 1일 민주노총의 불참으로 최종 합의가 무산된 노사정 대표자회의 잠정합의 내용을 안건으로 상정, 의결했다. 노사정 협약은 22년만에 민주노총까지 참여한 사회적 대화의 잠정합의 정신을 경사노위에서 이어받아 충실히 이행하겠다는 의지로 볼 수 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민주노총이 막판에 불참한 것에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경사노위의 제도적 틀 속에서 이뤄진 매우 의미있는 성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적으로 위기에 처할 때마다 우리 노사정은 함께 뜻을 모으고 연대하고 협력하며 위기를 극복해 온 역사적 전통을 갖고 있다”며 “외환위기때 처음으로 노사정 사회적 합의를 이뤄 위기 극복에 큰 힘이 됐고, 글로벌 금융위기때 노사민정 합의를 통해 OECD 국가 중 가장 빨리 경제위기 극복한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특히 “오늘 합의 또한 미증유의 코로나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데 굳건한 발판이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이번 노사정 합의정신을 존중하여 약속한 사항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며 “이미 잠정 합의문에 담겨있던 내용을 3차 추경에 전액 반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 국민 고용보험 도입을 위한 로드맵 마련, 국민취업지원제도의 단계적 확대, 상병 수당의 사회적 논의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며 “정부와 함께 노와 사도 합의 이행에 최선을 다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이번 합의문에 머무르지 않고 우리 사회의 포용성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며 “정부가 새로운 국가발전전략으로 강력히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의 근본적 토대가 고용사회안전망 강화”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위기가 불평등을 심화시켰던 전례들을 깨고, 지나친 양극화와 경제적 불평등을 완화해 나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하면서 “꼭 필요한 것이 서로 고통을 분담하는 사회적 합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위기 극복 뿐이 아니다”며 “앞으로 보다 본격화될 디지털 경제가 가져올 혁명적인 사회경제 변화와 일자리 변화 속에서 우리가 포용적인 사회를 유지해 나가려면 사회적 합의와 대타협이 더욱 절실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늘부터 새로운 시작”이라며 “이번 합의에 대한 충실한 이행으로부터 시작해 더 진전된 논의로 이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