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구름과 비’, 마지막까지 명품사극 입증했다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바람과 구름과 비’가 진한 여운이 남는 엔딩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26일 방송된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 연출 윤상호) 21회가 5.9%(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입가구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7%를 기록하며 마지막까지 적수 없는 웰 메이드 사극의 저력을 입증했다.

최종회에서는 서로 다른 세상을 꿈꾸는 박시후(최천중 역)와 전광렬(흥선대원군 이하응 역)의 치열한 마지막 혈투가 그려지며, 명품사극이 완성됐다.

최천중(박시후 분)은 이하응(전광렬 분)에게 외세를 받아들인 후 영세 중립국을 하지 않으면 조선이 망할 것이라 예언, 쇄국정책을 고수하는 이하응의 큰 분노를 샀다. 이후 최천중은 조선을 망국으로 이끌 이하응의 목숨을 끊어 놓겠다 결심하며 최후의 결판을 예고해 시청자들을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최천중은 ‘관등제’를 기회 삼아 이하응을 없앨 작전을 세웠다. 연회가 열리면 이하응 앞에 놓일 거문고에 물이 닿으면 폭발하는 화약을 넣어놓고 연회장에 참석, 분노한 척하며 거문고에 술을 뿌리는 완벽한 계획을 꾸민 것. 그러나 폭발 직전 무고한 아이들이 희생당할 위기에 처하자 최천중은 작전을 포기하고 말았다.

이후 최천중은 이하응에게 붙잡혀 팔다리를 잘릴 위기에 처했지만, 자신을 따르던 백성들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탈출에 성공했다. 그러나 납치된 이봉련(고성희 분)을 구하기 위해 다시 이하응을 찾아가 마지막 결판으로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결국 최천중은 이하응을 설득하지 못했고, 이봉련과 함께 빠져나가다 총을 맞으며 안방극장을 충격 속에 빠뜨렸다. 구하러 온 이들에게 끌려가는 이봉련과 그토록 미워했던 최천중을 끌어안고 울부짖는 이하응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최천중은 이봉련이 선물한 회중시계에 맞은 총알 덕분에 극적으로 살아나 안도감을 안겼다. 모든 시련과 역경을 뚫고 극적으로 재회한 이봉련과 최천중의 운명적인 사랑은 보는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하며 역대급 엔딩을 선물했다.

가늠할 수 없는 전개로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든 ‘바람구름비’는 치열했던 권력투쟁과 운명을 뛰어넘는 가슴 절절한 사랑을 그린 이야기는 물론, 명품 배우들의 다채로운 케미스트리까지 선보이며 ‘명품사극’의 진면목이 담긴 결말을 완성시켰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끝까지 탄탄한 스토리를 보여준 명품 사극이었습니다, 웰메이드 드라마!", "‘천년커플’이 해피엔딩이라 너무 행복합니다", "여운이 짙네요. 오래 기억될 드라마", “오늘 쫄깃쫄깃했어요. 마지막 회까지 몰입도가 대단했어요” 등 대단원의 막을 내린 ‘바람구름비’에 찬사를 쏟아냈다.

‘바람구름비’는 실제 역사에 기발한 상상력과 신선한 소재, 명품 주·조연 배우들의 열연, 화려한 스케일의 연출과 아름다운 영상미로 안방극장을 강타하며 웰메이드 드라마로 자리 잡았다.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수많은 시청자의 마음속에 좋은 사극으로 오래도록 남을 것이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