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비겁하게” “그걸 어떻게 아나”…‘정치9단’의 ‘공수역전 청문회’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공격적인 태세로 일관해 눈길을 끌었다. 4선 의원으로 청문 위원석이 더 익숙한 자리지만, 검증대상이 된 후보자석에서도 야당에 한 마디도 지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언성을 높이거나 호통·훈계조의 답변을 내놨다.

특히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과의 격한 공방을 주고 받았다. 박 후보자는 이날 미래통합당이 학력 위조 여부를 가릴 수 있는 단국대 학적부 자료 제출을 요구하자 “저는 공개하지 않겠다”며 미제출 입장을 고수했다. 하 의원이 “떳떳하지 못한 게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박 후보자는 “아니, 왜 떳떳하지 못하다고 생각하느냐”고 했다. 이어 “제 말 좀 들어보세요”라고 언성을 높였다.

성적증명서 제출을 재차 요구하자 박 후보자는 “비겁하게”라며 “의정활동이라고 하지 말고 확실히 해라. 이건 모든 사람의 명예가 걸려 있다”고 맞섰다.

설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하 의원이 “후보자의 전략을 다 알고 있다”고 하자, 박 후보자는 “저도 의원님 전략을 안다”고 맞섰다. 또 하 의원이 “국민들이 다 보고 있다”고 하자 박 후보자는 “저희 국민들도

봐요”라고 했다.

하 의원이 1965년 당시 규정상 단국대 졸업 이수 학점이 부족한 점을 근거로 ‘졸업 자격 무효’를 주장하자 78세인 박 후보자는 “55년 전이면 존경하는 하 의원이 태어나지도 않았다”며 “그 당시와 21세기 개념은 많은 차이가 있다”고도 했다.

박 후보자는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도 격한 설전을 벌였다. 박 후보자가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성사 과정에서 총 30억달러를 북한에 별도로 제공하는 문건에 서명했다는 주 원내대표의 의혹 제기를 두고서다.

주 원내대표가 “합의서에는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며 “(합의서)사인도 (박 후보자의 것과) 똑같다”고 지적했다. 그러지 박 후보자는 “어떤 경로로 문건을 입수했는지 모르지만, 4·8 합의서는 지금까지 공개가 됐고 다른 문건에 대해선 저는 기억도 없고 (서명) 하지도 않았다”고 했다.

하 의원이 서명 여부를 재차 묻자 박 후보자는 “저를, 김대중 정부를 모함하기 위해 제 서명을 위조했다고 생각한다”며 “만약 서명이 사실이라면 대북송금 특검에서 그것을 덮어줄 리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박 후보자는 “그런 위조 서류를 가지고…비겁하다”며 “원본을 내봐라. 의정 활동이라고 하지 말고 확실히 해야 한다, 복사본을 주면 검찰이나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하겠다”고 했다. 남북경협이 북한의 핵개발 자금으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주 원내대표의 질의에는 “제가 그것을 어떻게 아느냐”고 답하기도 했다.

박 후보자는 모업체 대표 이모(78) 씨로부터 2015년 5000만원을 빌린 뒤 5년간 원금과 이자를 갚지 않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친구라 빌린 것”이라며 “갚든, 안 갚든 저와 제 친구 사이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하 의원이 “그분(이씨) 말씀은 국정원장 자격이 없는 분이라고 한다”라며 “녹음을 공개할까”라고 하자, 박 후보자는 “하세요! 하세요”라고 소리치며 “어떻게 그렇게 친구 간 이간질을 하냐”고 따지기도 했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