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최동석 아나운서 부부 탄 승용차, ‘만취 역주행’ 트럭에 받혀

지난 27일 오후 부산 금정구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1.7㎞ 지점에서 최동석 KBS 아나운서·방송인 박지윤씨 부부 가족이 탄 승용차가 역주행한 트럭에 부딪혀 다친 사고 현장.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최동석 KBS 아나운서와 최 아나운서의 아내인 방송인 박지윤씨 가족이 탄 승용차가 고속도로에서 역주행하던 트럭에 부딪혀 부상을 당했다. 해당 트럭의 운전자는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8시30분께 부산 금정구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1.7㎞ 지점에서 최 아나운서가 운전하던 볼보 승용차가 역주행하는 2.5t 화물차와 정면충돌했다.

이 사고로 최 아나운서와 박씨가 목, 손목 등을 다쳤고, 두 사람의 10대 아들과 딸도 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최 아나운서 가족 4명은 복통, 손가락 통증 등을 호소해 인근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역주행한 트럭 운전자 A(49)씨는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에 해당하는 상태에서 고속도로에 진입한 뒤 유턴해 최씨 승용차와 충돌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A씨는 왼쪽 다리가 부러지는 등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3개 차로가 전면 통제되면서 교통 정체가 발생했으나 1시간여 뒤 통제가 해제됐다. 경찰은 A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