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기 합참의장 ‘헤엄 월북’ 사과 “책임 깊이 통감”

박한기 합동참모본부장(오른쪽)이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탈북민 김모 씨의 월북과 관련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박한기 합동참모본부의장이 28일 탈북민 김모(24)씨의 ‘헤엄 월북’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강화도 월북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있고,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6월 15일 발생했던 삼척항의 (북한) 목선 입항 이후 미흡한 경계 실태를 개선하기 위해 절치부심의 노력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중에 올해 초 주둔지 경계작전 실패 상황이 발생했고, 또 태안 밀입국 상황으로 해안 경계 실패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보완 대책을 강구하는 중 강화도 월북 상황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향후 어떠한 우발 상황에도 대처할 수 있는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하도록 근원적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