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세법·공수처 ‘이견’만 확인한 여야 원내대표 회동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과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28일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만나 쟁점인 부동산 세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후속 입법 등 현안을 논의했으나 결론 없이 끝났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데에는 합의했으나 구체적인 구성 및 운영 방식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박 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갖고 7월 임시국회 내 부동산 세법 처리 등을 두고 의견을 나눴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김 원내대표가 부동산 세법 입법을 7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지만 조율이 안 됐다”며 “충분히 시간을 줬지만 통합당은 법안 지연 전략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최 대변인은 “여당은 부동산 조세와 관련, 법률을 여야 합의 없이 졸속으로 처리하려고 한다”며 “선입선출로 먼저 제출된 법안을 소위에서 심의해야 하는데 민주당이 급하다고 기본 원칙을 어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너무 급하게 가다간 국민에게 과중한 세금만 부과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공수처 관련 후속 입법에 대해서도 여야는 입장차만 재확인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당은 공수처 관련 세 개의 후속입법을 내일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처리하려고 하지만 통합당은 8월을 넘겨 처리하자는 입장”이라고 했고, 최 대변인은 “8월 임시국회서 하자”고 했다.

여야는 윤리특위 문제에서는 원칙적으로 구성하는 데 합의 했다. 다만 구성을 ‘여야’ 동수로 할지, ‘교섭단체’ 동수로 할지에 대해서는 내주에 결론짓기로 했다.

최 대변인은 “의원 겸직 문제를 심사해야 하는데 지연되는 상황”이라며 “특위든 상임위든 구성을 해야 한다고 합의했다”고 말했다.

한민석 국회 공보수석은 여야가 ‘행정수도 이전’ 문제나 주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에서 지적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질의 태도에 등에 관한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