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와 제주도, 빅데이터로 의기투합 ‘동반성장’ 도모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와 제주특별자치도는 빅데이터 기술 공유를 통한 빅데이터 활용 활성화로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경제를 육성하기 위해 힘을 모은다.

부산시는 ‘빅데이터 분야 상호교류 및 업무협력에 관한 협약’을 제주도와 29일 체결키로 하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면 협약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과 제주도는 ▷관광, 경제 등 정책 수립을 위한 공동 분석과제 추진 ▷빅데이터 활용 우수시책, 기술, 성과 등 공유 ▷직원 전문성 향상 및 정보 교류를 위한 행사 공동 추진 ▷기관 보유데이터 활용 지원 등 협력 사항 등을 함께 추진한다.

올해는 먼저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 추진, 빅데이터센터 설치 및 운영 관련 시책 교류, 빅데이터 분석사업 자문, 공동분석 과제 발굴, 직원 공동 워크숍 개최 등의 협업 과제를 추진한다.

부산시는 중·장기 빅데이터 로드맵을 담은 빅데이터 활용에 관한 기본계획(2020~2022년)을 수립해 데이터기반 디지털 도시혁신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올 1월 시행된 부산시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에 관한 조례에 따라 부산지역 전문기관이 총 망라된 데이터기반행정책임관 협의회가 6월 출범됐고 데이터 기반 정책 수립을 위한 관광, 보건(암), 소방, 소셜 등의 분석사업과 도시데이터 마트 구축, 개방형 플랫폼 개선을 통한 데이터 활용체계 고도화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제주도는 작년 7월 빅데이터 민간 활성화를 위한 빅데이터 센터를 개소해 운영하고 있으며, 현업부서 데이터기반행정 컨설팅 및 실무협의회를 운영함으로써 주요정책 수립을 위한 근거 데이터 마련 및 활용 여건을 조성으로 최적화된 정책 시행을 지원하고 있다.

허남식 부산시 기획관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행정 정착과 데이터 산업 육성을 위해 우수한 시책 발굴 및 데이터 활용 방안 마련이 중요한 시점에 제주도와 협업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면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부산시와 제주도의 데이터 역량을 결합해 상호 데이터 기반 행정을 더욱 성장시키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