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일자리 르네상스 사업’ 전국 최대 규모로 시행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일자리 르네상스, 부산’이 2년 연속 전국 최대규모 국비를 확보해 2개 프로젝트, 6개 전략, 11개의 단위사업으로 추진된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28일 부산상공회의소 2층 국제회의장에서 시, 고용청, 수행기관, 고용전문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인 ‘일자리 르네상스, 부산’의 2020년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고용노동부와 부산시의 대표 일자리 협업사업인 ‘일자리 르네상스, 부산’은 올해 기존 확보된 국비 31억원에 추가 공모로 11억원을 더해 국비 42억원과 시비 11억원을 포함한 총 53억원을 투입한다. 세부 사업으로는 2개 프로젝트(혁신성장 일자리창출, 지역주도 일자리창출), 6개 전략, 11개의 단위사업을 통해 2160여명의 일자리 지원을 목표로 추진한다.

특히, 올해 ‘일자리 르네상스, 부산’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가 컸던 관광·마이스(MICE) 분야에 대한 집중지원을 위해 사업계획을 일부 변경해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업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은 “‘일자리 르네상스, 부산’ 및 ‘부산지역 주력산업 일자리생태계 개선사업’을 통해 지역 고용이 안정을 이루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며, “이번 중간보고회를 통해 현재까지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사업을 더 적극적으로 추진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