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또 물폭탄 예고…”최대 200㎜ 폭우 내릴 것”

부산 전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27일 부산 동래역 앞 횡단보도에서 퇴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27일 부산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돼 비가 내리고 있다. 지난 23일 3시간여 동안 200㎜ 이상의 집중호우가 내려 3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등 큰 피해가 난 지 나흘 만이다.

이날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8시 현재 중구 대청동 관측소 기준으로 24㎜ 비가 내렸다.

동래구 세병교·연안교·수연교 하부 도로, 북구 덕천배수펌프장-화명생태공원 구간 도로, 금정구 영락공원 굴다리 등 8곳이 침수돼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낙동강 구포대교 수위는 2.16m로 홍수주의보 기준 4m보다 다소 여유 있는 상황이다.

기상청은 28일 오전 6시까지 부산과 경남 남해안에 돌풍·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특히 지난 23일과 같이 집중호우 시점과 만조시간(28일 오전 1시34분)이 겹칠 경우 하천 범람, 바닷물 역류 등으로 침수 피해가 우려된다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기상청은 28일 자정까지 부산과 남해안에 50~20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고 있다.

폭우 예보에 부산경찰청은 비상 근무에 돌입했다. 지하차도, 저지대, 하상도로 등 32곳을 사전점검하고 침수 시 즉각 도로 통제를 할 예정이다. 경찰서 지구대, 파출소 등에서는 가용 병력을 총동원해 도로 침수, 안전사고 우려 지역에 대한 순찰을 강화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