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19 최대비상체제 돌입 …개성시와 국경에 ‘이중 잠금’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북한이 월북한 탈북자에게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된다고 밝힌 이후 국경과 개성시를 이중으로 봉쇄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28일 '최대비상체제에 맞게 방역사업을 보다 강화하기 위한 대책 강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개성시의 완전봉쇄 및 구역별, 지역별 격페와 격리, 검진사업이 엄격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개성시에 "검사설비와 방역물자, 각종 의약품 등이 신속히 공급되고 있다"면서 시 전체를 봉쇄한 상태로 주민 대상 검사와 방역이 진행되는 상황을 보도했다.

또 격리된 개성 주민들에게는 "생활에 필요한 식료품, 위생용품, 땔감을 보장하기 위한 대책을 세우고 강하게 집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월북한 탈북민의 고향으로 알려진 개성시가 북한 내 코로나19 확산의 거점이 되지 않도록 총력을 다해 막겠다는 분위기다.

한편 국경 밖에서 코로나19가 유입되지 않도록 하는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통신은 "중앙비상방역지휘부에서는 국경과 분계연선, 해안연선들에 대한 차단·봉쇄를 더욱 강화하고, 주요 지점들에 방역 초소와 인원을 증강 배치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수출입 과정에서 물자에 바이러스가 묻어오지 않도록 "수출입품 검사검역 부분 일꾼들은 납입물자들에 대한 검사검역, 소독에서 방역 규정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보건일꾼들은 주민들에 대한 검진을 강화해 방역사업에 바늘만한 파열구도 생기지 않게 하며,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을 철저히 하도록 요구하고 있다"면서 빈틈없는 방역을 재차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 26일 조선중앙통신 등 관영매체를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도주자(탈북민)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 19일 귀향(월북)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하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소집해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격상하고 특별경보를 발령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