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반도체 성공신화…그룹총수 헌신·도전정신이 원동력”

권오현 삼성전자 상임고문(전 종합기술원 회장)이 28일 64메가 D램 시제품 생산일을 기념해 가진 사내 인터뷰에서 삼성의 반도체 성공에는 그룹 총수의 헌신과 강력한 리더십이 크게 작용했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반도체 성공 신화의 산 증인인 권오현 삼성전자 상임고문(전 종합기술원 회장)이 삼성의 반도체 비즈니스 성공에는 그룹 총수의 헌신과 강력한 리더십이 결정적으로 작용했다고 강조했다.

권 고문은 28일 오전 삼성전자가 1992년 8월1일 세계 최초로 64메가 D램 시제품을 생산한 날을 기념해 진행한 사내방송 인터뷰를 통해 “삼성전자의 반도체 성공 신화는 그룹 총수의 책임감과 도전정신, 그리고 임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회고했다.

권 고문의 이같은 언급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수년째 검찰 수사와 재판 등으로 ‘사법 리스크’에 갇힌 가운데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불확실성을 헤쳐나갈 그룹 총수의 리더십을 간접적으로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D램 개발팀장이었던 권 고문은 64 메가 D램 개발 성공 당시를 회상하면서 “1992년은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삼성이) 질적으로나 양적으로 1위가 된 뜻 깊은 해였다. 거기에 제가 일익을 담당하게 된 걸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 고문은 ‘기술 초격차’를 유지한 동력과 경쟁력에 대해 이병철 선대회장, 이건희 회장 등 그룹 총수의 책임감과 도전정신, 임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을 꼽았다.

그는 “당시는 삼성이 반도체 사업을 한다는 것 자체가 난센스(nonsense) 같은 일이었다”며 “이병철 선대회장이 반도체 사업을 선언하고 이후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건희 회장도 지속적인 투자를 했다”고 설명했다.

권 고문은 그러면서 “이병철 회장, 이건희 회장의 헌신(Commitment)이 있었기에 삼성전자가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반도체 사업은 기술의 발전 속도가 빠르고 투자 규모도 커서 위험도가 높은 데, 총수가 적기에 투자를 단행한 게 성공의 밑바탕이 되었다는 설명이다.

권 고문은 과거 삼성이 일본 반도체 업체들을 추월할 수 있었던 것도 이같은 한국의 독특한 기업 문화인 ‘총수 경영’에 따른 경쟁 우위에서 비롯된 측면이 있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1990년대 일본의 반도체 기술 수준이 높았지만 이후 ‘잃어버린 10년’이 됐다. 그건 투자 시점을 잘 결정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일본은 ‘100% 경영전문인 시스템’이라 빠른 결정을 못했고, 불황기에 (전문경영인이) 투자하자는 말을 못했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삼성은 어려운 상황에서 과감한 결단이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권 고문은 “반도체 사업은 (총수의) 책임감과 도전정신을 필요로 한다”라며 “저도 전문경영인 이었지만, 수 조원이 들어가는 투자 결정은 직접 내릴 수 없다”며 “이같은 측면에서 최고경영진과 전문경영인의 역할 정립이 필요하다”고 귀띔했다.

권 고문은 그러면서 미래 삼성 반도체사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가 중요하다고 지적한 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근 발표한 ‘반도체 비전 2030’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또 “옛날에는 이렇게 해라, 무엇을 해라하는 기준점이 있었지만 지금은 그 기준점을 우리가 세팅해야 하는 시대”라며 “옛날의 연장선상이 아닌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는 조언을 후배들에게 남겼다.

끝으로 권 고문은 최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전대미문의 위기를 언급한 뒤 “과거에도 그랬지만 어려운 시기에 가장 중요한 것은 강력한 리더십”이라면서, “최고경영자(총수)는 큰 방향을 설정하고, 중요한 결정을 내리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정순식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