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與野 ‘박지원 채택’ 놓고 갈등…통합 “文대통령이 임명 유보해야”

전해철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여야가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여부를 놓고 갈등을 이어가고 있다. 여야는 당초 28일 오전 결론을 내려고 했으나 합의에 실패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전체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진위 여부도 알 수 없는 문서로 채택을 미루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채택 강행 의사를 내보였다. 반면 통합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학력위조 문제에 대한 감사, 대북지원 '이면합의' 의혹에 대한 조사도 없는 상태에선 채택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정보위 간사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앞서 통합당은 정보위 전체회의 직전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장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대북지원 ‘이면합의’ 의혹, 학력위조 의혹 등을 제기한 후 이같이 강조했다.

하 의원은 특히 대북지원 이면합의 의혹을 놓고는 국정조사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이면합의의 진위를 확인할 때까지 국정원장 임명을 유보해야 하며, 더불어민주당은 문 대통령의 판단을 돕기 위한 국정조사에 동의해야 한다”며 “진위 여부와 국정원장 직은 직결된다. 만약 사실이면 북한이 박 후보자에 대해 협박카드를 든 셈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박 후보자는 이면합의 진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 기억나지 않는다, 위조다, 논의는 했다는 등 말을 네 번이나 바꾸는 등 전혀 신뢰할 수 없다”며 “정무적, 전략적 생각을 해 말을 꼬았다. 문 대통령도 박 후보자의 말을 신뢰하지 못하고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합당은 전날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가 나선 대북지원 이면합의의 증거 문건이라며 ‘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를 공개했다. 이와 관련, 같은 정보위 소속의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서 “믿을 수밖에 없는 전직 고위공무원이 제 사무실로 이 문서를 갖고 왔다”며 “(박 후보자가)원본을 제시할 수 있느냐고 한다. 만약 이 문서가 진실이면 한 부는 북한 평양, 한 부는 우리나라에 극비로 있을텐데 어떻게 입수하겠느냐”고 했다. 박 후보자는 당시 이 문건에 대해 “위조 문서”라며 존재를 부인했다.

하 의원은 학력 위조 의혹에 대해선 교육부가 감사에 나서기를 주문했다.

그는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청문회를 보고 (박 후보자의)학력 위조와 관련, 감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했다”며 “전날 박 후보자는 제가 교육부 감사에 반대하느냐고 물었을 때 그렇지 않다고 했다. 감사를 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간 통합당은 박 후보자의 학적부 원본에는 조선대 5학기를 마치고 1965년 단국대에 편입한 것으로 돼 있는데, 이를 은폐하기 위해 2000년에 출신 학교를 조선대가 아닌 광주교대로 바꿨다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통합당은 “박 후보자가 2000년 ‘권력 2인자’일 때 단국대 학력을 위조한 의혹을 받고 있다”고 공격한 데 대해 박 후보자는 “저는 조선대에 다니지 않았다. 광주교대 2년 후 단국대에 편입했다”며 “하등의 하자가 없기에 (학적부와 성적증명서 등)자료 제출에 동의하지 않겠다”고 받아친 바 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