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회계비리’ 서울실용음악고에 “학교 폐쇄” 경고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서울시교육청은 회계 비리와 학사 파행으로 물의를 빚은 서울실용음악고등학교에 대해 그간 제기된 문제점을 종합적으로 시정하지 않을 경우 학교 폐쇄 등의 조처를 하겠다고 28일 통보했다.

서울시교육청은 ‘대안학교 설립 운영위원회’ 심의 결과에 따라 이날 서울실용음악고에 종합 시정 명령을 했다.

서울실용음악고는 서울 중구에 있는 인가 대안학교지만, 학생들에게 학교 설립자 친인척이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사설 학원에서 수업을 받게 한 뒤 교육부 규정과 달리 학교 수업료와 학원 수업료를 별도로 내게 해 지난해 횡령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이뿐만 아니라 급여 문제로 교사 17명의 재계약이 불발돼 제대로 된 수업이 이뤄지지 않는다며 학생과 학부모들이 수업과 수업료 납부를 거부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교육청은 서울실용음악고에 대한 종합 감사와 컨설팅을 시행하고 정상화 대책반을 운영했다.

하지만 학교 시설과 설비, 학사, 교원 인사 등 관련 법 위반 사항을 시정할 것을 수차례 요구했는데도 학교가 정상화되지 않았다고 판단해 설립자와 학교장에게 종합적인 시정 명령을 한다고 교육청은 설명했다.

종합 시정 명령 대상은 ▷미승인 학과 운영 금지 및 인가시설 내 학사 운영 ▷학급 수 증설에 따른 변경 인가 ▷공익제보자 불이익 조치 금지 ▷성범죄 혐의자 조치 등 총 14건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설립자와 학교장이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라”며 “학생들이 피해를 보거나 학습권을 침해당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