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올 예상 적자 1조…교통요금 오르나

지하철 역에서 승객이 전철을 기다리고 있다. 서울시와 서울시의회 그리고 서울교통공사는 올해 지하철 운송 적자가 1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교통요금 인상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 서울교통공사(사장 김상범)의 지난 상반기 4817억원의 적자가 발생하고 올해 예상적자가 97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돼 요금인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2단계 구간을 운영하는 공사는 코로나 19에 따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상반기 적자가 지난해 전체 에 육박할 정도로 심각한 상태로 요금인상이란 돌파구가 없으면 지속 운영이 힘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공사의 적자는 지난 2016년 3580억원, 2017년 5254억, 2018년 5389억원, 2019년 5865억원, 올 상반기 4817억원으로 총 2조 4905억원에 달한다.

공사의 이같은 적자 누적은 공사의 부실경영 탓이라기 보다는 외적 요인에서 기인한다.

과거 이명박 서울시장 시절 매년 물가 상승률에 연동해 교통요금을 올리기로 한 것이 시장들이 표에 영향을 줄까 우려하면서 이행되지 않아 지속적인 적자가 불가피 한 상황이며 게다가 노인·국가유공자·장애인들 복지차원의 무임수송에 따라 적자의 늪에서 허덕이고 있다.

공사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승객 1인 당 수송원가는 1440원인 반면 기본운임은 1250원이다. 게다가 노인 등 무임수송 등 공익 서비스를 감안한 실제 1인당 평균운임은 946원에 불과하다. 승객 한 명을 태우면 500원 가량 적자를 보게 되는 셈이다. 그렇다고 무임수송에 따른 손실을 정부나 서울시가 보전해주는 것도 아니다. 같은 철도 공기업인 코레일의 경우는 정부에서 보전해 주고 있어 차별을 받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수도권 지하철 운임은 현재 기본 10km당 1250원(이하 교통카드 기준)이고, 이동 거리가 5km 늘어날 때마다 100원씩 가산된다. 서울시청에서 경기도 일산으로 이동한다고 가정했을 때, 지하철을 이용한다면 1650원만 내면 되는 반면 광역버스는 2800원이다.

서울 지하철 요금은 해외와 비교하면 상당히 싸다. 주요도시 같은 10km를 교통카드로 이동한다고 가정했을 때 뉴욕은 2.75달러(한화 약 3350원), 런던은 2.4유로(한화 약 3200원), 파리는 1.9유로(한화 약 2500원)이다. 일본의 도쿄 지하철도 200엔(한화 2200원) 수준으로 서울이 상당히 낮은 수준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승객이 크게 줄어들면서 수입도 대폭 감소하고, 이에 따라 순손실은 큰폭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교통공사의 올 상반기(1~6월) 운수수입은 6275억원으로 작년 상반기 운수수입인 8299억원보다 24.4% 감소했다. 올 상반기 당기순손실은 약 4817억 원으로 이는 전년도 상반기 순손실인 2836억원보다 대비 70%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서울교통공사는 만성 적자를 타개하기 위해 갖은 애를 쓰고 있지만 요금인상을 배제하고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서울시와 시의회도 요금인상이 불가피한 것으로 판단하고 요금인상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1월부터 올 하반기에는 무조건 교통요금을 올린다는 방침을 세우고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형찬 서울시의회 교통위원장은 “올해 서울교통공사 적자가 97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준공영제 버스회사에 지원해야 하는 세금도 7000억원이나 돼 예산만으로 감당할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현재 자본이 잠식된 서울교통공사 경영을 감안해 연내에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요금인상을 위해 의회 지도부와 서울시 집행부의 의견을 듣고 있다”며 “8월중 대중교통요금인상에 대한 공청회를 열어 의견 수렴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또 “교통공사의 적자에 따른 부채는 나중에 우리 아들 딸에게 빚을 넘겨 주는 것”이라며 “서울교통공사에게도 자구책 마련을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서울시 관계자는 “선출직 시장의 유고에 따라 부시장이 권한을 대행하고 있는 이때가 지하철 요금인상을 할 적기”라며 “올해는 반드시 요금을 인상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전철을 탈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서울시 관계자는 “과거 이명박시장이 시행했던 물가상승률에 연동해 매년 교통요금을 인상해 선출직들이 요금인상에 대한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jycaf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