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세븐카페’ 원두커피 월정액 구독 서비스 선보여

모델이 세븐일레븐 내 세븐카페에서 커피를 들고 있다. [사진제공=세븐일레븐]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일정 금액만 내면 한 달간 ‘세븐 카페’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월 정액 구독 서비스를 선보인다

세븐일레븐은 다음달 7일까지 세븐일레븐 모바일 앱을 통해 세븐카페 월정액권 2개월(8~9월) 분을 50% 할인한 1만원에 판매한다고 28일 밝혔다.

구매 방법은 간단하다. 세븐일레븐 모바일앱을 통해 세븐카페 2개월 정액권을 선 결제하면 고객에게 해당 월에 사용 가능한 모바일 쿠폰이 발송된다. 해당 정액권은 핫(HOT)·아이스(ICE) 커피 구분 없이 모두 사용 가능하다. 세븐카페 구독권은 세븐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전국 7200여 점포에서 사용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은 일정 금액을 한 번에 지불하고 상품 또는 서비스를 제공받는 ‘구독 경제’가 인기를 끌면서 이 같은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 고객 입장에서는 정상가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제품을 구매할 수 있고, 업체 입장에서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신규 및 단골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은 향후 푸드·신선식품 등 다양한 품목으로 구독 서비스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박대성 세븐일레븐 세븐카페 담당CMD는 “구독 서비스는 브랜드 접근성을 높이고 충성고객을 늘릴 수 있는 대표 차별화 전략 중 하나”라며 “편의점 원두커피가 뛰어난 품질과 높은 가성비를 앞세워 편의점 대표 상품으로 자리 잡은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차별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