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로 불량품 걸러낸다”…SKT, AE 솔루션 화신 공장에 적용

SK텔레콤이 SK플래닛, 국내 자동차 샤시 제조기업 화신과 함께 'AI 기반 스마트팩토리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최낙훈 SK텔레콤 인더스트리얼 데이터 사업 유닛장(왼쪽), 정서진 화신 대표(가운데), 이한상 SK플래닛 대표(오른쪽)의 모습 [SK텔레콤 제공]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SK텔레콤이 SK플래닛, 국내 자동차 샤시 제조기업 화신과 함께 'AI 기반 스마트팩토리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3사는 소리로 불량을 분석하는 AE(Acoustic Emission) 솔루션을 5년 안에 화신의 모든 생산 라인에 도입할 예정이다. AE 솔루션은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음향 데이터를 분석해 불량품을 찾아내는 기술로,

AE 솔루션은 우선 올해 하반기 화신 언하, 봉동 공장에 도입된다. 모든 완성품을 육안으로 직접 확인했던 기존 불량품 검사와 대비해 짧은 시간에 균등한 품질 관리가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이번 솔루션 적용으로 화신의 생산 원가가 연간 수백억원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사는 AE 솔루션 사업화에도 함께 나선다. 화신의 생산현장에서 고도화한 AE솔루션을 국내외 제조사에 적용할 수 있는 서비스 형태로 개발, 국내외 시장을 공략한단 계획이다. SK텔레콤은 AE 솔루션을 활용한 AI 기반 스마트팩토리 사업을 총괄하고, SK플래닛은 기술 개발, 화신은 서비스 확산을 위한 마케팅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최낙훈 SK텔레콤 인더스트리얼 데이터 사업 유닛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당사가 보유한 5G, AI 등 ICT 역량이 국내 제조산업의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한상 SK플래닛 대표는 “SK플래닛이 쌓아온 사물인터넷 센서 분야에서의 딥러닝 기술 역량이 제조현장의 생산성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3사가 합심해 개발한 이 솔루션이 업계의 표준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jakmee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