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부위원장 “아시아나 모든 가능성 감안해”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사진〉은 28일 아시아나항공 매각 협상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다 감안해서 기관 간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가 끝나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협상이 깨지면 국유화 가능성에도 대비하고 있는가”는 질문에 대해 손 부위원장은 “미리 섣불리 ‘이쪽으로 간다, 저쪽으로 간다’ 예단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했다.

그간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추진해 온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은 최근 재실사를 요구하면서 시장에선 이번 인수가 무산될 수 있다는 관측이 퍼지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채권단도 현산의 인수 의지에 의구심을 나타냈다.

인수가 실제 무산될 경우 채권단이 꺼내들 수 있는 대안으로는 아시아나항공 영구채 8000억원을 출자 전환해 최대주주로 오르는 시나리오 등이 거론된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