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일환 기재 2차관 “공공기관, 한국판 뉴딜 통한 위기극복에 앞장서야”

안일환(앞줄 왼쪽 두번째) 기획재정부 차관이 28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별관에서 열린 '4차산업 한국판 뉴딜 공공기관 현장성과 창출 확산 간담회'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28일 "한국판 뉴딜을 통한 위기 극복과 코로나 이후 글로벌 경제 선도에 공공기관이 앞장설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안 차관은 이날 오전 산업은행 별관에서 '한국판 뉴딜' 관련 12개 공공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4차 산업혁명 대응 및 한국판 뉴딜 공공기관 현장성과 확산 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경제활동 위축과 경제·사회구조 전환이 진행되는 상황임을 감안해 공공기관이 현장성과 확산 계획 수립 등을 통해 한국판 뉴딜을 통한 위기 극복에 앞장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재부는 이날 간담회 내용 등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 대응, 한국판 뉴딜 공공기관 현장성과 확산을 위한 과제를 추가로 발굴하고, 관계부처·기관과의 논의를 거쳐 '공공기관 현장성과 확산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