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들 “위력 여전” 서울시 등 비난…김재련, 인권위에 직권조사 요청

국여성의전화를 비롯한 8개 여성단체로 구성된 ‘서울시장 위력에 의한 성폭력사건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촉구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이 28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회견을 연 뒤 참가자들이 보랏빛 우산을 쓴 채 서울 중구 인권위 앞으로 행진하고 있다. 신주희 기자/joohee@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한국여성의전화를 비롯한 8개 여성단체로 구성된 ‘서울시장 위력에 의한 성폭력사건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촉구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28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력은 죽어서도 살아 있다”며 “살아 있는 피해자에게 예의를 갖추지 않으면서 죽은 가해자에 대한 예의를 요구했다”며 서울시 등을 비난했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도 이날 오전 공동행동이 연 회견에 참석해 “(직권조사를 선택한)이유는 피해자가 주장하는 부분을 넘어서도 적극적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조사하고 검토할 수 있고 관련 제도 개선을 촉구하는 의미도 있다”며 직권조사를 인권위에 요청한 이유를 설명했다.

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인권위 측에서 열린 이번 회견 배경에 대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소한 피해 여성에게 연대 메시지를 보내는 한편 여성인권과 평등을 위해서”라고 밝혔다.

회견 진행을 맡은 배진경 한국여성노동자회 대표는 “서울시에 인권을, 여성 노동자에게 평등을 요구하기 위해 모였다. 성폭력 피해가 발생하지 않는 시스템과 사회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건 직후 피해자에게 보낸 연대와 응원 메시지 3300개가 도착했다. 관통하는 단어는 용기였다”며 “당신의 용기에 빚지고 이 세상에 살아간다는 얘기가 무수히 많았다”고 덧붙였다.

배 대표는 “왜 이런 일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였는지, 서울시 성희롱 (예방) 매뉴얼은 어디서 멈췄는지 공정하게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며 “그 끝은 피해자를 비롯한 모든 여성이 정당하게 승진하고 정년퇴직할 수 있는 서울시”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들은 연대 메시지가 담긴 피켓을 들고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을 행진하는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보랏빛 우산을 받쳐든 참석자들이 든 피켓에는 ‘공소권없음이 은폐의 도구가 돼서는 안 됩니다’, ‘당신이 안전한 일상으로 돌아올 그 날까지 분노하고 목소리 내며 함께 싸우겠습니다, ‘피해자의 용기 앞에서 도망쳐버린 가해자에게 함께 분노하겠습니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가운데)가 28일 오전 서울 중구 인궈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직권조사 요청서를 제출하기 위해 인권위로 이동하고 있다. 신주희 기자/joohee@heraldcorp.com

서울광장에서 짧은 행진을 마친 이들은 김 변호사 등이 참석하는 회견에 함께하기 위해 서울 중구 인권위 앞으로 이동했다. 인권위 앞 회견에서 김 변호사는 “오늘(28일) 인권위 직권조사 요청을 한다. 해당 요청안에는 피해자가 진정을 통해서 판단받으려고 했던 사실관계가 모두 포함됐다”며 “이 사건이 가진 ‘여덟 가지 의미’도 지적했다. 관련 제도 개선을 촉구하는 의미도 있다”며 직권조사 요청 이유를 밝혔다.

여덟 가지 의미에 대해 김 변호사는 박 전 시장의 성희롱 등 성적 괴롭힘으로 인한 피해의 정도를 밝혀 피해자에 대한 지속적 성추행, 성적 괴롭힘 사실을 인정하고, 피해구제를 위한 적절한 조치를 요청하는 한편 피해자의 인사이동 요청이 묵살된 경위, 피해자에 대한 성적 괴롭힘을 방치한 것에 대한 사 실조사를 통해 관련자들에 대한 문책과 재발 방지 조치를 요청하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joo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