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인 척 채팅으로 남성들 윗집으로 유인한 20대 입건…“층간소음 불만”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 익명 채팅앱을 이용해 남성들을 허위 주소지로 유인, 해당 주소지의 주민을 두려움에 떨게 한 범인은 층간 소음에 불만을 품은 아랫집 이웃으로 확인됐다.

27일 광주 북부경찰서는 박모(26) 씨를 주거침입 미수 간접정범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채팅앱에서 만난 남성들에게 허위 주소를 보내 방문을 유도한 혐의를 받는다. 간접정범이란 범죄행위임을 모르는 대상자 등 고의성이 없는 이들을 ‘도구’로 동원해 범죄를 저지르는 것을 의미한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19일 오전 익명 채팅앱에서 여성을 가장해 “나를 만나려면 찾아오라”고 남성 3명을 유인했다. 경찰 조사 결과 박씨는 만남 의사를 보인 남성들에게 자신의 거주지 위층 아파트 주소를 보내고, 잠금장치가 된 1층 출입문의 비밀번호도 알려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조사에서 박씨는 “평소 층간 소음 탓에 위층 주민에게 불만이 있어, 남성들을 허위 채팅으로 유인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새벽부터 오전까지 남성들이 잇따라 방문해 초인종을 누르는 행위에 놀란 주민의 신고로 출동해 방문자 중 1명과 임의동행했다. 해당 방문자는 경찰 조사에서 “‘익명 채팅에서 여성이 만나려면 이 주소지로 찾아오라’며 1층 비밀번호도 알려줬다”고 진술했다.

피해자는 4~5명의 남성이 방문했다고 했으나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방문한 남성은 3명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언론에서 경찰이 남성들을 유인한 용의자를 추적 중이란 소식을 접하고 이날 자수했다.

경찰은 ‘주거침입 미수 간접정범’ 혐의로 박씨를 처벌할 방침이지만, 박씨의 거짓 채팅에 속아 남의 집에 방문한 남성들은 입건하지는 않을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8월 대전지법은 랜덤 채팅 앱 프로필을 ‘35세 여성’으로 꾸민 뒤 “강간당하고 싶은데 만나서 상황극 할 남성을 찾는다”며 거짓 주소로 남성을 유인해 여성을 성폭행하게 한 30대 남성에게 징역 13년을 선고한 바 있다. 다만 재판부는 ‘강간범 역할’을 한 피의자는 자신의 행위가 범죄라는 사실을 알기 어려웠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