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뉴 푸조 2008 SUV’ 전기·디젤 동시 출시…3248만원부터

올 뉴 푸조 2008 SUV. [푸조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푸조가 28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콤팩트 SUV ‘올 뉴 푸조 2008 SUV’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푸조 2008 SUV’는 지난 2013년 글로벌 출시 이후 현재까지 120만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2015년 국내 출시 당시에도 일주일 만에 사전계약 1000대를 돌파하며 같은 해 수입 콤팩트 SUV 부문 판매 1위를, 그리고 현재까지 8094대의 최다 판매를 기록했다.

6년 만에 완전 변경 모델로 돌아온 ‘올 뉴 푸조 2008 SUV’의 가장 큰 변화는 전동화 파워트레인의 추가다. 더 커진 차체와 3D ‘아이-콕핏(i-Cockpit)’인테리어, 자율주행 2단계 수준의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등도 특징이다.

차체는 차세대 공용화 플랫폼인 CMP(Common Modular Platform)와 전기차 버전인 e-CMP가 적용됐다. 초고장력강판과 고장력강판, 열간성형강, 알루미늄 등을 활용해 안전성과 차체 강성은 높이면서도 무게는 30㎏ 이상 경량화했다.

몸집은 더 커졌다. 전장은 4300㎜로 기존 모델보다 140㎜ 길어졌으며, 전폭은 1770㎜로 30㎜ 넓어졌다. 전고는 1550㎜로 5㎜ 낮아져 역동적인 자세를 완성했다.

푸조의 에너지 전환 시대 대응 전략인 ‘파워 오브 초이스’를 반영한 첫 모델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우수한 연료 효율성을 자랑하는 디젤 모델과 함께 푸조 SUV 라인업 최초로 전동화 모델인 ‘뉴 푸조 e-2008 SUV’가 함께 출시됐다.

푸조 공식 수입원 한불모터스는 올해를 ‘파워 오브 초이스’ 전략 시작의 원년으로 삼고 향후 출시되는 푸조 전 모델에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도입할 계획이다.

뉴 푸조 e-2008 SUV 충전 모습. [푸조 제공]

‘올 뉴 푸조 2008 SUV’는 알뤼르(Allure)와 GT 라인(GT Line)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올 뉴 푸조 2008 SUV 알뤼르’가 3248만원, ‘GT 라인’이 3545만원이다. 전동화 버전인 ‘뉴 푸조 e-2008 SUV 알뤼르’는 4590만원, ‘GT 라인’는 4,890만원이다. 전동화 모델은 국고 보조금 628만원과 차량 등록 지역에 따른 지방자치단체 추가 보조금 지원을 받아 3000만원대에 살 수 있는 유일한 수입 전기 SUV다.

동근태 한불모터스 영업 총괄 상무는 “단일 모델에 내연기관과 전기차까지 모두 제공하는 브랜드는 수입차 중에서 푸조가 유일하다”며 “푸조는 향후 국내 출시하는 모든 모델에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추가할 것이며, 2025년까지 전기차 판매 비중을 50%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