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북 탈북민, 군 감시장비에 포착…합참 “정밀분석 중”

사진은 월북 탈북민 김씨의 가방이 발견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 강화군 강화읍 월곳리의 한 배수로 전경.[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한국 정착 3년만에 다시 북한으로 넘어간 탈북민 김모(24)씨의 ‘월북 루트’가 군 감시장비에 포착된 것으로 확인됐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군은 (인천 강화읍 월미곳에 있는) 연미정 인근 배수로를 통해서 월북했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미정은 인천시 유형문화재 제24호인 정자로, 김씨의 탈북루트는 연미정 맞은편에 있는 배수로가 유력해 보인다.

김 실장은 또 “합참에서는 군 감시장비에 포착된 영상을 정밀 분석 중”이라고 말해 김씨의 월북 전후 행적이 군 감시장비에 포착됐음을 시사했다.

통상 군 감시장비의 경우 운용병 등이 녹화 영상을 실시간 확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가 실제로 우리 군 감시장비체 포착됐다면 김씨가 감시장비에 포착됐는데도 이를 놓쳤다는 의미여서 군의 기강 해이 논란이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경찰과 군 당국이 조사한 결과를 종합하면 김씨는 18일 오전 2시 20분께 월곳리에 도착한 후 택시에서 내렸으며, 이후 간·만조 시간대를 맞춰 철책 밑 배수로를 통해 탈출 후 헤엄쳐 북한으로 건너간 것으로 보인다.

김 실장은 “(감시장비 영상 등의) 분석결과가 나오면 한 치의 의혹없이 명확하게 설명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