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등록금 반환 결정한 대학 30여곳, 계속 늘어나”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28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 1학기 대면수업 및 실습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가운데, 약 30곳의 대학들이 등록금 반환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8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국립대학교 29곳, 서울시립대학교까지 30개 대학이 등록금 문제를 학생들과 협의해서 돌려주겠다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올 1학기 등록금 반환을 결정한 대학의 정확한 숫자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일부 사립대도 학교 학생들과 협의해 10만~20만원, 혹은 1학기 등록금의 10%를 특별장학금 형태로 돌려주고 있다”며 “등록금 반환 결정 대학 숫자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부 대학이 특별장학금을 지급하는 대신 기존에 있던 성적장학금을 폐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과 관련해서는 “학생들이 그 부분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밝혔기때문에 대학이 학생들과 협의하는 과정에서 그런 방식을 채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