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박지원의 北30억달러 문건, 사실이면 국정원에 원본 있을 것”

윤상현 무소속 의원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지원 법안 대표발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28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에 30억 달러 상당을 지원하기로 한 '이면합의'에 서명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데 대해 "사실이라면 국정원에 원본이 보관돼 있을테니 꺼내보면 된다"고 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지낸 바 있는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핵심은 이 비밀 합의서의 진위 규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후보자 본인도 '서명한 사실이 있다면 국정원장 후보직을 사퇴하겠다'고 했다"며 "사실 확인은 피할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의 '학력 의혹'과 관련한 하태경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이어 "단 이 진위 규명은 '오직 사실 그대로만' 이뤄져야 한다"며 "어떤 정치적 고려도 개입되면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실이라면 남북이 서로 교환한 원본의 다른 한 부분은 북측 손에 있을 것"이라며 "조금이라도 사실과 다른 결과에 이르면 이에 따라 현 정권이 통째로 김정은 정권의 포로가 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이 문제는 박 후보자 개인의 문제가 아닌 국가의 문제"라며 "박 후보자에 대한 국정원장 임명 절차도 이 문제가 명명백백히 규명되기 전까지는 보류 시키는 게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