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의원 “이스타항공 인수 거부한 제주항공 ‘먹튀’…창업자로서 송구”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후보자가 28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위기에 직면한 이스타항공에 대한 소견을 밝히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한 이상직 국회의원(전주을)이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과 인수합병을 거부한 행위는 ‘먹튀’”라고 비난했다.

이 의원은 28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스타항공이 고용 위기 상태가 된 데 대해 창업자로서 송구하다”면서 “지금은 회생하고 좋은 투자자를 만나는 게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스타항공 임직원 입장에서 보면 인수합병에 나선 제주항공이 실사하고 가격 조정까지 했는데 노딜을 선언한 것에 대해 어이가 없었을 것”이라며 “전형적인 ‘먹튀’ 행위로 비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인수합병 무산 이후 ‘플랜B’에 대해선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않았다.

그는 이와 관련해 “제가 논란을 없애기 위해 지분을 헌납했고 그간 경영자가 있어서 한발 비켜서 있었다”며 “경영진이 회사를 살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 의원은 다음 주께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와 함께 ‘이스타항공 살리기’를 위한 청사진을 밝힐 계획이다. 회사가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무급휴직을 논의하는 가운데 법정관리와 청산 절차를 두고 어떤 결정을 내릴지 업계의 이목이 쏠린다.

Print Friendly